default_setNet1_2

김정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편지

기사승인 2019.06.12  09:41:32

공유
default_news_ad1
ad27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으로부터 “어제 아름다운 친서를 받았으며 매우 긍정적인 일이 일어날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CNN 등 언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아이오와주로 떠나기 전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은 내용을 공개했다.

또 “편지는 아주 개인적이고 아주 따뜻하며 아주 멋졌다. 고맙게 생각한다. 아주 좋은 관계다. 매우 긍정적인 일이 일어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공치사도 잊지 않았다. “내가 취임했을 때와 달리 핵실험도 없었고 중대한 실험도 없었다. 인질들이 돌아왔고 유해가 돌아오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김정남이 미국 중앙정보국(CIA)의 정보원이었고, 이를 알게 된 김 위원장의 명령으로 살해됐다는 주장에 대해 “나는 김정남에 대한 CIA 관련 정보를 봤다. 내가 재임하는 동안에는 그런 일이 없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친서의 전반적인 내용과 어떻게 받았지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또 평소와는 달리 트위터에 이를 공개하지도 않았다.

주장환 기자 happy@happyfreedomnews.com

<저작권자 © 노인행복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